• 최종편집 2020-09-23(목)

사라지고 정정되는 정의연 의혹 보도들…수사는 과연

정의연 "9개 언론사 13개 기사 대해 11건 조정성립"/ 상당 부분 거짓으로 드러나…검찰, 횡령 등 집중할듯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06 11: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셀프심사 16억·하룻밤 술값 3300만원 등 사실무근

NISI20200805_0016540531_web.jpg

 
또 정의연이 옥토버훼스트라는 맥줏집에서 하룻밤 술값으로 3300만원을 사용했다는 의혹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이 금액은 2018년 정의연 모금사업비 지급처 140여곳에 대한 지출 총액이며, 국세청 신고 양식에 따라 대표 지급처 1곳을 적은 것으로 전해진다.

정의연이 인쇄업체에서 유튜브를 제작한 적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역시 2018년 홍보사업비 명목의 지출 총액이며 대표 지급처 1곳만을 기재해 생긴 오해인 것으로 나타나 언중위에서 조정결정을 내렸다.

또 방탄소년단(BTS)의 팬클럽 '아미'가 기부한 패딩도 실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에게 건네진 것으로 파악됐다. 정의연은 병상에 누운 생존자를 제외한 할머니 16명에게 직접 혹은 택배로 패딩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일부 전달과정은 동영상으로도 촬영된 것으로 전해진다.

이처럼 의혹들이 상당 부분 사실무근으로 밝혀진 가운데, 정의연 수사를 진행 중인 검찰은 개인 계좌 횡령이나 안성 쉼터 고가매입 혐의를 소명하는데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검찰은 윤 의원이 정의연 이사 시절 개인 계좌로 기부금을 일부 모금한데 대해 이를 횡령한 정황은 없는지를 들여다보고 있다. 또 정의연 장부에서 수상한 자금 흐름은 없는지 참고인 조사 등을 연일 이어나가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경기 안성 쉼터에 대한 고가 매입 혐의도 조사 중이다. 정의연은 안성 쉼터 부지를 약 7억5000만원에 사들였다가 최근 약 4억원에 매각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리베이트가 아닌지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혐의를 규명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검찰은 수사에 착수한 지 3개월이 다 돼가는 현재까지 피의자 신분인 윤 의원을 소환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회계 장부를 일일이 맞춰보고 그 과정에서 실제 횡령이 있었는지 여부를 따지는데 상당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의원은 검찰 조사에 성실히 협조하겠다는 뜻을 이미 밝힌 바 있다.

그는 지난 5월30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0년 정대협 운동의 역사에 부끄럽지 않도록 철저히 소명하겠다"며 "검찰 조사와 추가 설명을 통해 한 점 의혹 없이 소명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라지고 정정되는 정의연 의혹 보도들…수사는 과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