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4(토)

여야 원구성 난항…與 "안 기다려" vs 통합 "속도보다 방향"(종합)

민주당 "3차 추경안 기한 내 반드시 처리하겠다"/ "통합당, 민생 볼모로 당리당략에 몰두…무책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27 16: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통합당 "견제와 균형은 국회 본령…함께 일해야"
"국회 정상화를 위해 민주당은 결자해지 바란다"

NISI20200626_0016430655_web.jpg

여야는 27일 원구성과 관련 입장 차를 드러내며 서로의 결단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은 3차 추가경정(추경)예산안 처리를 위해 6월 임시국회 회기 내에 원구성을 마무리 짓겠다는 입장인 반면 미래통합당은 야당에 법제사법위원장을 양보해 견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게 먼저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은 더 이상 (미래통합당을) 기다리지 않겠다"며 "3차 추경안을 기한 내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통합당은 후반기 법사위원장 자리를 요구하며 상임위원 명단 제출을 거부하고 있다"며 "법사위원장 탈환을 위해 민생을 볼모로 당리당략에만 처절하게 몰두하고 있다. 통합당의 무책임한 태도에 유감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3차 추경은 코로나19 국란 극복과 우리나라 경제 회복의 동력"이라며 "미래통합당은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현장에서 추경을 간절히 기다리고 있을 640여만 국민들의 피와 땀, 눈물을 외면하지 말아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통합당 배준영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일하는 국회, 중요하다. 그러기 위해 국회의장과 여당은 일할 수 있는 국회를 만들어 달라"며 "속도도 중요하다. 그러나 더 중요한 것은 방향이다. 잘못된 터널에 성급히 들어가 돌아 나오는 동안의 고통은 우리 모두 짊어지게 될까 우려된다"고 전했다.

이어 "견제와 균형은 국회의 본령"이라며 "야당이 여당과 함께 충실히 일할 수 있어야 국정이 바로 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통합당은 이미 정부의 3차 추경에 대한 분석을 마쳤다"며 "외교안보특위는 매일 남북관계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국회 정상화를 위해 민주당은 결자해지(結者解之)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앞서 박병석 국회의장은 지난 26일 오후 1시20분부터 의장집무실에서 민주당 김태년·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를 불러 원 구성 담판에 들어갔다.

그러나 2시간 넘게 이어진 중재 노력에도 불구하고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함에 따라 박 의장은 오는 29일 18개 상임위원장 선출 완료 수순을 예고했다.

6월 임시국회 회기는 7월3일까지다. 따라서 이번 주말 여야의 마지막 협상마저 결렬된다면 29일 상임위 구성을 직권으로라도 마무리하고 다음주 안에 추경 심사를 끝내도록 한다는 게 박 의장의 생각인 것으로 보인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야 원구성 난항…與 "안 기다려" vs 통합 "속도보다 방향"(종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