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4(토)

與, 오늘 18개 상임위원장 모두 선출 추진…朴의장 선택은

與, 박의장에 "18개 상임위원장 선출해달라"/ 통합당 "법사위원장 원점 안되면 협상 없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26 09: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NISI20200615_0016402573_web.jpg

21대 국회 원구성을 두고 여야 협상이 공전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26일 본회의를 열어 원구성을 완료할지 주목된다. 현재 법제사법위원장을 비롯해 민주당 몫 6개 상임위원장 외 12개 상임위원장은 공석인 상태다.

민주당은 상임위원장을 여야 간 11대7로 배분한다는 합의안을 지키고자 미래통합당에 상임위원 명단을 제출을 요구했지만 통합당이 끝내 이를 거부하면서 단독으로라도 본회의를 열겠다는 입장이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전날 박병석 국회의장을 찾아 제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를 촉구하며 본회의 소집을 요구했다. 이어 원내대표단-상임위원회 간사단 긴급연석회의를 소집하고 6월 임시국회 기한인 다음달 3일까지 3차 추경 처리를 완료하기 위해 18개 상임위원장 선출을 모두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홍정민 원내대변인은 "김 원내대표는 박 의장을 찾아 추경 처리와 산적한 민생문제 해결을 위해 18개 상임위원장을 26일 모두 다 선출해달라고 요청드렸다"며 "국회를 정상 가동해야 하는 이유가 분명하기 때문에 강력히 이런 요청을 드렸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변인은 "11대7의 합의안을 존중하지만 방법이 없다면 민주당 몫으로라도 18개 상임위원회를 모두 선출해달라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통합당은 법사위원장 단독 선출이 원점으로 돌아오지 않는 한 원구성 협상을 이어가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민주당이 18개 상임위원장을 모두 차지하는 상황도 불사하겠다는 각오다.
민주당의 법사위원장 단독 선출에 반발해 사의를 표명한 뒤 10일 만에 국회에 복귀한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상임위원 명단을 제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여야 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는 상황에서 결국 공은 박병석 의장에게 넘어갔다. 앞서 박 의장은 지난 15일 민주당의 요청을 받아들여 법사위를 비롯한 6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한 바 있다.

박 의장이 통합당을 제외한 채 본회의를 열어 18개 상임위원장 전부 선출로 원구성을 마무리 지을 경우 민주당은 신속하게 추경 처리를 위한 절차를 밟아나가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이 경우 통합당의 격렬한 항의로 당분간 정국은 급랭할 것으로 보인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與, 오늘 18개 상임위원장 모두 선출 추진…朴의장 선택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