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3(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17 10:4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NISI20200617_0016406502_web.jpg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이 개성에 남겨두고 온 자산이 9000억원 규모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개성공단기업협회는 17일 비상회의를 열어 북측의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관련 대응책을 논의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자산 규모는 2016년 정부가 실시한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피해 실태조사에서 나온 수치다.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이 영업손실 등을 제외하고 설비와 원자재 등을 포함해 북측에 남겨둔 자산을 신고한 것을 합산했다.
 
개성공단기업협회는 이날 오후 1시30분 비상회의를 열고 북측의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관련 대응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개성공단기업협회는 북측의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문재인 정부와 체결한 9·19 평양 공동선언에 대한 공식 파기를 의미하는 것이라고 진단하고 있다.
 
9·19 평양 공동선언은 2018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체결한 공동선언이다. 군사적 긴장 완화 조치와 철도·도로 구축 등 남북경제협력 관련 내용이 담겼다. 특히 이 선언에서 남북 정상은 '남과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을 우선 정상화'하자고 선언했다.
 
결국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폭파는 군사적 긴장 완화 조치와 철도·도로 구축 등 남북경제협력,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 정상화 약속에 대한 파기를 의미한다는 것이다.

개성공단기업협회 관계자는 "회의에서 개성공단 연락사무소 폭파에 따른 우리 기업들의 입장과 대응방향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개성공단기업협회, 오늘 비상회의 "남겨둔 자산 9000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