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3(화)

서울 올해 첫 폭염특보…내일까지 체감온도 33도 이상

서울 및 중부 내륙·경북 등 폭염특보/ 10일까지 체감온도 33도 이상 오를 듯/ 미세먼지 전 권역 대체로 '좋음'∼'보통'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09 08: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NISI20200606_0016381526_web.jpg

9일도 체감온도가 31도 이상으로 오르는 등 더운 날씨를 보이겠다. 특히 이날은 서울 등 중부지역에 첫 폭염특보가 발효될 예정이다.

기상청은 9일 "내일(10일)까지 대부분 내륙에서 체감온도가 31도 이상으로 오르면서 덥겠다"면서 "특히 서울을 포함한 중부 내륙과 경북, 전북 북부 내륙, 전남 북부 내륙에는 폭염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내일까지 체감온도가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아 매우 덥겠다"고 예측했다.

전날 기상청은 9일 오전 11시부터 서울 동남권과 동북권, 충청북도 청주, 경기도 의정부·양주·포천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발표했다. 올해 서울 지역에 내려진 첫 폭염특보다.

기상청은 또 전날 오전 11시부터는 세종, 대전, 경상북도(경북 북동 산지·영양 평지·문경·청도·경주·포항·청송·안동·고령), 충청북도(제천·충주·옥천), 충청남도(청양·논산·공주·천안), 강원도(홍천 평지·횡성·춘천·화천·원주·영월), 경기도(여주·양평·광주·안성·이천·용인), 전라북도(전주·익산·무주·완주)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하기도 했다.

이후 기상청은 전날 오후 3시30분부터 전라남도 담양 등 지역의 폭염주의보를 추가 발표하기도 했다.

이들 지역에 내려진 폭염특보는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

폭염특보는 일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표한다. 기존에는 일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표했으나 올해부터 변경됐다.

9일 아침 최저기온은 16~24도, 낮 최고기온은 27~35도가 되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20도, 인천 19도, 수원 19도, 춘천 19도, 강릉 24도, 청주 21도, 대전 18도, 전주 20도, 광주 19도, 대구 20도, 부산 20도, 제주 20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33도, 인천 28도, 수원 33도, 춘천 34도, 강릉 32도, 청주 33도, 대전 33도, 전주 34도, 광주 34도, 대구 35도, 부산 27도, 제주 27도다.

9일 새벽 0시부터 오전 9시 사이 일부 전라 동부와 전남 해안, 제주도에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필요하겠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이 예상된다. 다만 서울·경기 남부·강원 영서·충북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전북은 오전에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 올해 첫 폭염특보…내일까지 체감온도 33도 이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