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4(토)

"좀 서둘렀다면" 軍, 해안경계용 수직이착륙 드론 도입 추진

체공시간 120분 이상, 운용반경 40㎞ 이상/ 이르면 9월부터 6개월간 시범운용 예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07 10:3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drone.jpg

군이 바다 위 수상한 선박을 추적할 수 있는 무인기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좀 더 서둘렀다면 최근 충남 태안에서 발생한 중국인 밀입국을 차단할 수 있었을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7일 방위사업청에 따르면 군은 제20-1차 신속시범획득 사업을 통해 해군과 공군이 쓸 해안경계용 수직이착륙 회전익 무인기(드론)를 도입한다.

이 무인기 용도는 ▲해안 경계부대에서 인원접근 제한지역 정찰 ▲무인도·해상의 미식별 선박 확인 ▲해상 적 강습상륙 정보획득·대응 등이다.

체공시간은 120분 이상, 운용반경은 40㎞ 이상이다. 운용고도는 500m 이상이며 최대속도는 시속 70㎞ 이상이다.

방위사업청은 "긴 체공시간으로 장기간 작전수행이 가능하며, 회전익 형태로 미식별 선박 등 감시 표적에 근접 가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군은 감시·정찰용 수직이착륙 고정익 무인기를 도입한다. 용도는 ▲주·야간 수색 ▲감시·표적 획득 체계로서 적군에 대한 상황인식 ▲타격지역 감시·정찰을 통해 아군 포병화력을 유도·지원 등이다.

원거리 정찰용 소형무인기도 도입 대상이다. 이 무인기는 유사시 적지로 은밀히 침투해 적 핵심표적 정보를 획득한다.

군은 무인기들을 납품 받아 이르면 9월부터 약 6개월간 시범 운용할 계획이다.

이 무기체계들은 서해 해상 정찰 등에 투입될 전망이다. 군 관계자는 지난 5일 태안 밀입국 관련 조사 결과 발표 당시 "우리 군은 전 해안 지역을 정밀 분석해서 취약지역에서 해안 감시 장비를 추가로 운용하고, 미식별 선박이나 의아 선박 수색정찰에 대대급 무인기를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좀 서둘렀다면" 軍, 해안경계용 수직이착륙 드론 도입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