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3(화)

北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결단코 철폐"…판문점 선언 위기

"가을 뻐꾸기 같은 소리…미안한 속내 찾아볼 수 없어"/ 南주민 피해에 전단 살포 금지한단 정부 입장에 반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06 11: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번 사건 계기로 적은 적이라는 결론 더욱 확고해져"
"김여정 담화문에 지적한 내용들 실무 집행 위한 검토"
"남북 접촉 공간 격폐할 것…첫 순서 개성 연락사무소"
"접경지역서 남측이 골머리 아플 일판 준비 중" 경고
앞서 김여정 "개성공단 철거, 군사합의 파기 등 각오"

NISI20180914_0014462486_web.jpg

북한 통일전선부는 5일 대북전단 살포 방지 관련 남측의 태도를 비난하면서 "적은 역시 적이라는 결론을 더욱 확고히 내렸다"며 "북남 공동연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폐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전선부 대변인은 이날 밤 담화를 내고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대북전단 살포 관련 경고를 대하는 "남쪽 동네의 태도가 참으로 기괴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변인은 "지난해에도 10차례, 올해에는 3차례 삐라(전단)를 뿌렸는데 이번 살포를 특별히 문제시하는 것을 보면 대화와 협상을 바라는 것 같다는 나름대로의 헛된 개꿈을 꾸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놀라운 것은 통일부 대변인이 탈북자들이 날려 보낸 삐라의 대부분이 남측 지역에 떨어져서 분계연선 자기측 지역의 생태환경이 오염되고 그 곳 주민들의 생명과 생활조건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삐라 살포가 중단돼야 한다고 가을 뻐꾸기 같은 소리를 내고 있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또 "그런가 하면 저들이 오래 전부터 대치계선에서 긴장 조성 행위를 근본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삐라 살포 방지 대책을 취해 왔고 실효성 있는 제도 개선 방안도 검토하던 중이라며 마치 아차해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진 듯이 철면피하게 놀아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어디에도 조금이나마 미안한 속내라고는 그림자도 찾아볼 수 없고 다시는 긴장만을 격화시키는 쓸모없는 짓을 저지르지 않겠다는 의지도 보이지 않는다"며 "허튼 나발을 불어대기 전에 대남사업을 총괄하는 제1부부장이 경고한 담화라는 것을 심중히 새기고 내용의 자자구구를 뜯어보고 나서 입방아를 찧어야 한다"고 했다.

대변인은 아울러 "김 제1부부장은 5일 대남사업부문에서 담화문에 지적한 내용들을 실무적으로 집행하기 위한 검토 사업에 착수할데 대한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그는 "남조선에서 공개적으로 반공화국 삐라를 날려 보낸 것이 5월31일이지만 그 전부터 남측의 더러운 오물들이 날아오는 것을 계속 수거하며 피로에 시달려오던 우리는 더이상 참을 수 없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적은 역시 적이라는 결론을 더욱 확고히 내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남쪽으로부터의 온갖 도발을 근원적으로 제거하고 남측과의 일체 접촉공간들을 완전 격폐하고 없애버리기 위한 결정적 조치들을 오래 전부터 생각하고 있었다는 것을 숨기지 않는다"면서 "첫 순서로 할 일도 없이 개성공업지구에 틀고 앉아 있는 북남공동연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폐할 것이며 연속 이미 시사한 여러가지 조치들도 따라세우자고 한다"고 경고했다.

통일전선부 대변인은 "지금 남조선 당국은 이제야 삐라 살포를 막을 법안을 마련하고 검토 중이라고 이전보다는 어느 정도 진화된 수법으로 고단수의 변명을 늘어놓고 있다"며 "남쪽에서 법안이 채택돼 실행될 때까지 우리도 접경지역에서 남측이 골머리가 아파할 일판을 벌려도 할 말이 없게 될 것이다. 우리도 남측이 몹시 피로해 할 일판을 준비하고 있으며 인차(곧) 시달리게 해주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통일전선부 담화는 김 제1부부장 담화에 대한 후속 조치로 해석된다. 김 제1부부장은 지난 4일 담화에서 남측이 동족을 향한 악의에 찬 잡음이 나온 데 대해 응분의 조처를 마련하지 않으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쓸모없이 버림받고 있는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 지, 있어야 시끄럽기 밖에 더하지 않은 북남 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 지, 있으나 마나 한 북남 군사합의 파기가 될 지 하여튼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정부는 김 제1부부장 담화 발표 이후 신속하게 대북전단 살포 금지 관련 법 제정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지만 북한이 싸늘한 반응을 보이면서 난처한 상황에 처했다. 북한이 어떤 행동을 준비하고 있는지 예단할 수 없지만 어떤 식으로든 평화 기류에 찬물을 끼얹는 조치가 될 가능성이 높다. 북한의 예고대로, 판문점 선언에 따라 남북의 상시 소통창구로 개설된 개성 공동연락사무소가 폐쇄될 경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훼손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북한은 김 제1부부장이 대남 업무를 총괄 담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제1부부장이 지난 3월에 이어 최근 대남 비난 담화를 또 발표하면서 대남 문제를 맡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지만, 북측이 공식적으로 김 제1부부장의 역할을 공개한 것은 처음이다. 평창올림픽 특사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는 등 한반도 평화의 주역으로 일했던 김 제1부부장을 남북 경색국면 가운데 대남 관계의 전면에 내세움으로써 압박 수위를 한층 높인 것으로 관측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北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결단코 철폐"…판문점 선언 위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