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3(화)

제주 여행 군포 확진자 34명 접촉…모두 자가격리

확진자 A씨, CCTV 확인 결과 대부분 마스크 착용/도 보건당국, 추가 동선 및 접촉자 파악에 주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31 08: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NISI20200330_0000503428_web.jpg

제주 여행 후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 군포시 확진자가 총 34명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31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군포 코로나19 확진자(38번) A(40·여)씨는 지난 27일 머물렀던 아인스 호텔 직원 5명과 제주국제공항에서 김포로 가는 항공편 동승 승객 29명(도민 2명) 등 34명과 접촉했다. 도는 A씨와 접촉한 34명에 대해  밀접 접촉자로 분류하고 자가 격리조치했다.

공개된 A씨의 동선은 확진환자에 대한 중앙방역대책본부 지침에 따라 검체 채취일 2일 전인 지난 27일부터 해당된다. 현장 폐쇄회로(CC)TV 분석 결과, A씨는 대부분의 동선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25일 지인 24명과 함께 여행차 제주에 입도했다”고 방역당국에 진술했다.

A씨는 지난 27일 오전 8시20분께 서귀포 소재 아인스 호텔에서 조식을 먹은 후 체크아웃을 했다. 이후 일행과 렌터카로 이동해 오전 11시 25분께 제주시 소재 모 향토음식점에서 점심을 먹었다.

낮 12시10분께 제주국제공항에 도착한 A씨는 공항 면세점 등은 출입하지 않았다. 이 곳에서도 줄곧 마스크를 착용했다.

A씨 일행은 27일 오후 1시45분께 김포행 항공편을 통해 제주를 빠져나갔다.

제주 여행 이틀 후인 29일부터 A씨는 발열과 근육통 증세를  나타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30일 군포시 보건소에서 코로나19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도는 A씨가 27일 머물렀던 숙소와 이용한 음식점을 임시 폐쇄하고 방역 소독 조치를 완료했다. A씨 일행이 타고 다닌 렌터카도 방역 소독을 마쳤다.

도는 A씨의 진술과 카드 이용내역, 이동 동선에 따른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추가 조사를 실시하는 등 세부 동선 및 추가 접촉자를 찾는데 주력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주 여행 군포 확진자 34명 접촉…모두 자가격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