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3(화)

제주 지가상승률, 3년 지나자···전국 최고→11위 곤두박질

개별공시지가 4.48% 상승…전국 17개 시·도 중 11번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29 09: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연동 강치과 부지 ㎡당 680만원…3년 연속 최고지가

올해 제주도 지가상승률이 전국에서 11번째로 나타났다.

NISI20191208_0000443011_web.jpg


제주특별자치도는 올해 1월1일 기준 55만5419필지에 대한 개별공시지가를 공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제주도 개별공시지가는 전년 대비 4.48% 상승, 2019년 증가율 10.7%보다 낮았다.

도 지가상승률은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전국 최고 수준 상승률에서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11번째로 떨어졌다.

도는 부동산 경기 침체와 인구 유입 정체로 지가상승폭이 둔화한 것으로 분석했다.

도내 최고지가는 제주시 연동 262-1번지(제원아파트 사거리 강치과의원 부지)로, ㎡당 680만원이다.

최저지가는 제주시 추자면 대서리 산13번지(횡간도)로 ㎡당 524원이다.

지역별로 변동률을 살펴보면 제주시 4.0%, 서귀포시 5.03%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귀포시가 영어교육도시와 신화역사공원 개발사업 등으로 제주시보다 높은 지가 상승률을 보였다.

용도지역별로 관리지역 5.56%, 상업지역 4.36%, 주거지역 4.16%, 녹지지역 3.55%, 공업지역 3.55%, 농림지역 2.32%, 자연환경보전지역 1.09% 순이다.

지목별로는 공장 5.07%, 대지 4.77%, 전 4.21%, 잡종지 4.14%, 임야 3.95% 등으로 나타났다.

이번 개별공시지가 결정·공시는 지난 2월 국토교통부 장관이 공시한 표준지 9868필지를 기준으로 행정시별 지가를 산정한 후 도민의견 수렴 절차와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 등 행정적 절차를 거쳐 이뤄졌다.

올해 공시 대상은 총 55만5419필지로, 토지 분할 등으로 전년보다 5117필지가 증가했다.

도는 오는 29일부터 내달 29일까지 각 행정시 종합민원실과 읍·면 주민센터를 통해 이의신청을 접수할 계획이다.

개별공시지가는 행정시 홈페이지에서 열람 가능하며, 이의신청 결과는 접수 후 결정지가 적정여부 재조사, 감정평가사의 검증,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 등의 절차를 거쳐 소유자 및 신청자에게 통지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주 지가상승률, 3년 지나자···전국 최고→11위 곤두박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