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3(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28 13:2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NISI20200528_0016356019_web.jpg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낮 12시 청와대 상춘재에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오찬 회동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상춘재 앞뜰에서 김 원내대표와 주 원내대표를 마중했다.

간단한 인사를 나눈 문 대통령과 두 원내대표는 상춘재로 입장했다. 오찬은 문 대통령의 모두 발언 없이 곧바로 비공개로 진행됐다.

배석자로는 노영민 비서실장만 참석했다. 앞선 원내대표 회동에서는 통상적으로 비서실장, 정무수석, 소통수석 등이 참여했다.

문 대통령과 양당 원내대표 사이에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배석자를 최소화 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 맞서 초당적 협력이 필요하다는 의지를 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질병관리본부의 청(廳) 승격을 담은 정부 조직개편안 등의 조속한 처리도 언급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지난 20대 국회에서 한차례 운영된 후 멈춘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의 복원 방안 등도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이 여야 원내대표를 만난 것은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첫 회의가 열린 2018년 11월5일 후 1년 6개월만이다.

취임 후로는 네번째 여야 원내 사령탑과의 만남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가 사회공헌활동 방식도 바꿔놓고 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