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2(화)

민주 "20대 국회 유종의 미…야당 적극적 협조 부탁"

"나흘간 통과시킨 법안 숫자가 성적으로 기록될 것"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16 17: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NISI20200309_0016160454_web.jpg

더불어민주당이 제 20대 국회의 마지막 본회의를 앞두고 야당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6일 오후 서면 브리핑에서 "제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20일 개최된다. 남은 며칠이 20대 국회 전 기간의 성과를 결정짓는 시간이다. 유종의 미를 거둬야 한다"고 말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코로나 19 대응을 위한 법안, 'n번방' 방지 법안, 헌법 불합치 등 한시가 급한 법안들은 물론, 과거사법 등 여야가 합의에 이른 법안은 반드시 처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20대 국회에 발의되고 통과되지 못한 법안이 1만5261건이다. '온종일 돌봄 특별법' 처럼 꼭 필요하지만 계류 중인 법안들이 이번 본회의에서 처리되지 못하면 모두 자동으로 폐기된다. 21대 국회에서 통과시키려면 발의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우려했다.
 
이어 "나흘의 시간이 남았다. 이 기간 동안 여야가 합의하고 통과시킨 법안의 숫자가, 20대 국회가 국민을 위해 일한 성적으로 영원히 기록될 것"이라고 당부했다.
 
강 수석대변인은"민주당은 한 건의 민생법안이라도 더 통과시키기 위해 일 분 일 초를 아껴 협상에 임할 것이다.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한 야당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 드린다"고 덧붙였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민주 "20대 국회 유종의 미…야당 적극적 협조 부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