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6-02(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16 15: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3일 재난지원금 사용 이후 첫 주말
소상공인들, 대체로 기대감 드러내
"가족 외식할 것"…시민들도 긍정적

0004574386_001_20200513193200991.jpg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된 이후 맞게 된 첫 주말, 한동안 매출에 직격탄을 맞던 자영업자들은 상황이 호전될 거라는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시민들도 여가생활에 재난지원금을 쓸 수 있다는 생각에 반가워하는 분위기다.

16일 자영업자들은 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맞는 첫 주말에 대체로 기대감을 나타냈다.

서울 양천구에서 치킨집을 운영하고 있는 성모씨는 "주말마다 매출이 예전보다 반토막이 났었다"면서 "큰 변화는 없겠지만 그래도 나아지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 강북지역에서 1인 미용실을 운영하고 있는 강모씨는 "재난지원금 지급 이후에 소소하지만 예약 건이 늘기는 했다"면서 "조금씩 상황이 나아질 거라고 혼자 위로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온라인 상에서도 자영업자라고 밝힌 사람들은 "이제 사람들이 좀 밖으로 나오려나 싶다", "(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이번주 평일 매출을 보니 조짐이 보이는 거 같긴 하다"면서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여가에 사용할 수 있는 돈이 갑자기 주어진 만큼, 시민들도 대체로 반가워하고 있다.

서울에서 자녀 두명을 키우고 있는 아버지 장모씨는 "이번 주말엔 애들을 데리고 외식 한번 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직장인 최모(32)씨는 "대략 3~4주 식비 정도 될 것 같다"면서 "물건 살때나 할 때도 확실히 부담이 덜 된다"고 전했다.

온라인 상에서도 재난지원금에 대한 시민들의 긍정적인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트위터 아이디 홍**는 "안경렌즈는 재난지원금 받으면 그걸로 바꿀거다"라고 남겼다. 트위터 아이디 도*는 자신이 구매한 전자기기 사진을 남기며 "용산상가 재난지원금 된다"고 적었다.

코로나19로 인한 불경기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가 내놓은 재난지원금은 지난 13일부터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지원금은 세대주 거주지 소재 특·광역시와 도내 신용카드 가맹점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다만 지역 경기 활성화를 위해 백화점·대형마트·대형전자판매점·온라인 쇼핑몰 등에서는 사용이 제한된다. 아울러 유흥과 사치 업종 가맹점에서도 사용이 불가능하다. 그러나 유명 커피전문점 등 본사직영 프렌차이즈점은 본사 소재지 지역에서 사용이 가능하도록 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재난지원금 사용 첫 주말…소상공인 "회복 조짐" 기대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