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31(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03 14: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軍, 경고방송 및 대응사격 2회 실시
9·19 남북 군사합의 이후 GP 총격 처음
北, 무력 충돌 방지 5단계 절차 안 취해
"군 통신선 활용해 북측과 상황 파악 중"

NISI20190214_0014900666_web.jpg

'9.19 남북 군사합의'에 따른 비무장지대(DMZ) 내 시범 철수 감시초소(GP) 가운데 역사적 가치를 고려해 원형을 보존하기로 한 강원도 고성 GP를 13일 국방부가 언론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대한민국 최동북단에 위치한 고성 GP는 1953년 정전협정 체결 직후 최초로 설치된 곳으로 북한 GP와의 거리가 580m 밖에 되지않아 남북이 가장 가까이 대치하던 곳이다. 현재 이 곳은 장비와 병력을 철수하고 작년 11월 7일을 마지막으로 DMZ 경계 임무는 공식적으로 종료된 상태다.

 

합동참모본부(합참)는 3일 우리 군의 중부전선 감시초소(GP)에 대해 북측에서 발사된 총탄 수발이 피탄돼 경고방송과 사격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41분께 중부전선 우리 군 GP에 대해 북측에서 발사된 총탄 수발이 피탄되는 상황이 발생했다.

우리측 인원·장비 피해는 없었으며, 우리 군은 대응 매뉴얼에 따라 현장 지휘관의 판단 하에 경고방송 및 사격 2회를 실시했다.

합참 관계자는 "현재 군 통신선을 통해 북측과 상황 파악 및 추가적인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 중에 있으며, 필요한 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의 GP 총격은 남북이 군사적 긴장과 충돌의 근원으로 되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키로 한 9·19 남북 군사합의 이후 처음이다.

9·19 군사합의에 따르면 남북은 지상에서의 우발적인 무력 충돌 상황을 막기 위해 1·2차 경고방송, 1·2차 경고사격, 군사적 조치의 5단계 절차를 적용하는 대책을 취하기로 했다.

그러나 북한은 이날 우리 군 GP 피격 과정에서 이 같은 조치를 취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NISI20190214_0014900678_web.jpg

'9.19 남북 군사합의'에 따른 비무장지대(DMZ) 내 시범 철수 감시초소(GP) 가운데 역사적 가치를 고려해  원형을 보존하기로 한 강원도 고성 GP를 13일 국방부가 언론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대한민국 최동북단에 위치한 고성 GP는 1953년 정전협정 체결 직후 최초로 설치된 곳으로 북한 GP와의 거리가 580m 밖에 되지않아 남북이 가장 가까이 대치하던 곳이다. 현재 이 곳은 장비와 병력을 철수하고 작년 11월 7일을 마지막으로 DMZ 경계 임무는 공식적으로 종료된 상태다.

 

다만 북한 군이 우리 군 GP를 겨냥할 목적으로 총탄을 쐈는지 단순 오발이었는지는 군 통신선 통신 과정 등을 통해 추후 규명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지난해 11월23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황해도 인근 창린도 방어부대 시찰 과정에서 해안포 포격을 시행해 9·19 군사합의 위반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남북은 9·19 군사합의에 따라 해상에서는 서해 남측 덕적도~북측 초도, 동해 남측 속초~북측 통천 수역에서 포사격 및 해상 기동훈련을 중지키로 한 바 있다.

군 당국은 이틀 뒤 해안포 사격훈련이 9·19 군사합의를 위반한 것이며, 접경지역 일대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킬 우려가 있는 군사적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군사합의를 준수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군은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통해 전화로 구두 항의하고, 팩스를 통해 항의문을 전달했다. 군은 항의문에서도 북한의 군사합의 위반 사실을 적시하고, 유사 사례가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北, 우리 GP에 수차례 총격…9·19 군사합의 이후 처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