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7(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18 12:5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9일 새벽~20일 아침 전국 대부분 강풍 
강원영동 시속 126㎞, 그 밖도 90㎞ 이상 
서울·경기 등 내륙 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19일 오후 대부분 지방 낮기온 2~7도

NISI20191012_0015696185_web.jpg

오는 19일 새벽부터 20일 아침까지 전국에 태풍 수준의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은 18일 "내일(19일) 새벽~모레(20일) 아침 북한을 지나는 저기압과 우리나라 남동쪽 고기압 간 기압차가 커지면서 전국에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 것"이라며 "19일 새벽 서울과 경기도, 충청도, 전라도를 중심으로 바람이 점차 강해져 오전부터 20일 아침까지 전국적으로 이어지겠다"고 전망했다 

이어 "특히 19일 강원영동은 오전 6시~오후 6시 최대순간풍속이 시속 126㎞ 이상, 그 밖의 전국에서도 자정까지 90㎞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며 대부분 지방에 강풍특보가 발표되겠다"며 "전 해상에서도 순간적으로 바람이 100㎞ 이상 강하게 불고, 물결도 2~6m로 매우 높게 일어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지난해 10월 일본 남쪽해상에서 제19호 태풍 '하기비스(HAGIBIS)'가 북상할 당시 강원영동남부와 경상동해안에는 최대순간풍속 시속 90~108㎞ 규모의 강풍이 불어온 바 있다.

이처럼 태풍급 강풍이 예상되자 기상청은 "매우 강한 바람으로 인해 선별진료소 같은 야외에 설치된 천막, 간판, 건축공사장, 철탑,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라"며 "농작물 피해에도 대비해야 하고, 항공기 및 해상 선박 운항에도 차질이 있을 수 있다"고 당부했다. 

서·동해상에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돌풍도 예상된다.

또 19일 오전 6시~오후 3시 북쪽에서 영하 40도 이하의 찬 공기가 빠르게 남하하면서, 대기 불안정으로 서울·경기도·강원영서·충청도·전북내륙을 중심으로 돌풍·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낙성 비가 내리겠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낮 동안 국지적으로 비구름대가 발달, 짧은 기간 동안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19일 서울·경기도·강원영서·충청도·전북내륙 예상 강수량은 5㎜ 내외다.

기상청은 "19일 오후부터 수도권의 한낮 기온이 10도 내외 수준으로, 대부분 지방의 낮 기온이 오늘(18일)보다 2~7도 가량 낮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쌀쌀할 것"이라며 "20일부터는 기온이 상승해 포근해지겠다"고 전했다. 

이후 다음 주말(오는 28일)까지 전국 대부분 지방에서 낮 기온이 15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아 평년 대비 4월 중순에 해당하는 포근한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9일 오전~20일 새벽, 부산에 태풍급 강풍"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