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3(목)

경남 창녕군, ‘경남형 시군 연계협력사업’ 3개 선정

우포늪, 주남저수지, 화포천 연계 모바일스탬프 투어 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19 14: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창녕3.png

 경남의 대표습지이자 철새도래지인 우포늪 전경 (사진제공 창녕군청)

 

창녕군(군수 한정우)은 경남형 시군 연계협력사업에 창녕군에서 제안한 습지와 철새 in 경남모바일 스탬프 투어 운영이 선정됐다고 19밝혔다.

 

또한 합천군과 연계한합천~창녕군 생태관광 브랜드상품개발의령군에서 제안한 합강권 낙동강 3길 조성사업도 함께 선정돼 추진할 계획으로 경남도 전체 12개 선정 사업 중 3개가 포함됐다.

 

경남형 시군 연계협력사업은 행정구역을 넘어 지리·문화적으로 인접한 시군간에 연계 협력사업 발굴을 통해 공동 발전의 기반을 마련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다.

 

습지와 철새 in 경남모바일 스탬프 투어는 경남의 대표습지이자 철새도래지인 우포늪, 주남저수지, 화포천의 생태관광자원을 연계한 모바일 스탬프 투어를 실시해 생태관광지역간 협력 체계를 강화하고 홍보 시너지 효과를 통해 생태관광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사업이다.

 

창녕2.png

    경남의 대표습지이자 철새도래지인 우포늪 전경 (사진제공 창녕군청)

 

총 사업비는 12천만원으로 20214월경에 도비 6천만원을 지원받아 각 시군에서 2천만원씩 매칭해 사업을 추진하며 6월부터 모바일스탬프 투어를 본격 운영할 계획이다.

 

모바일스탬프 투어를 위한 모바일 앱 운영과 방문인증 스탬프를 모은 관광객들에게 스탬프 개수에 따라 지역 농·특산물을 지급할 예정이다.

 

그리고 합천군에서 제안한 합천~창녕군 생태관광 브랜드 상품개발사업은 합천군관광협의회와 창녕우포늪생태관광협회에서 수행하며 합천의 황매산, 황강, 정양늪, 합천호와 창녕의 우포늪, 부곡온천을 엮는 생태관광 상품 개발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청정·로컬·웰니스·힐링 관광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또한, 의령군에서 제안한 합강권 낙동강 3길 조성사업은 의령·함안·창녕 3개 군의 수변공원을 중심으로 역사 자원 특색을 살려 합강권역 일원을 관광 명소화 한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은 의령군 낙동강 의병 꽃길 조성, 함안군 낙동강 남방바람 꽃길 조성, 창녕군 낙동강 남지개비리길 정비로 3개 군을 잇는 특색 있는 길로 조성해 도시 환경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자연과 함께 걸을 수 있는 치유산책길을 조성하는 계획이다.

 

창녕1.png

    경남의 대표습지이자 철새도래지인 우포늪 전경 (사진제공 창녕군청)

 

한정우 군수는 경남형 시군연계사업은 지자체간 협력활성화를 위하여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인접 시군간 연계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서로 상생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남 창녕군, ‘경남형 시군 연계협력사업’ 3개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