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3(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19 12:5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NISI20201119_0000640027_web.jpg

 

배우 강부자가 남편 이묵원의 잦은 외도로 힘들었던 지난날을 고백했다.

강부자는 1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 출연해 아이들을 생각하며 53년간 가정을 지켰다고 속내를 털어놓았다.

강부자는 "긴 부부생활의 위기를 이겨낸 비결은 뭔가?"란 질문에 "참아야 한다"고 답했다.

그는 "우리 부부가 깨졌다면 사람들은 이묵원이 참고 살았을 거라 생각할 거다. 내가 드센 이미지라 그렇다"며 "그런데 참고 산 건 나다. 이묵원이 겉으론 점잖아 보이지만 화나면 얼마나 무서운지 모른다. 신혼 때부터 화가 나면 뭔가를 내던졌다"고 전했다.

이어 "남편이 바람 피워도 다 모른 척하고 참았다"면서 "외도 상대가 와서 인사해도 다 받아줬다.  첫 째가 태어난 후에도 가정에 소홀했지만 입 밖에도 안 냈다. 나가서 무슨 짓을 해도 딴 자식만 안 낳으면 된다고 생각했다"고 떠올렸다.

많이 참고 살았다는 강부자는 "억울해서라도 이혼 못 한다"고 토로했다.

 

 

(사진=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제공)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부자 "남편 이묵원 잦은 외도…모른척하고 참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