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4(수)

안과의사가 시각장애인용 길안내 시스템 특허 등록

"편리하고 안전한 이동에 도움될 것"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17 12: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NISI20201117_0000638446_web.jpg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은 안과 황호식 교수가 '시각장애인용 길안내 시스템 및 그 방법'으로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시각장애인이 카메라, 헤드폰, 마이크가 장착된 특수 안경을 착용하면 카메라가 전방을 촬영해 스마트폰을 통해 영상을 서버에 전송한다.

시각장애인이 마이크를 통해 음성으로 목적지까지의 길안내를 요청하면 서버에서는 길안내 요청에 따라 스마트폰의 GPS를 기반한 현재 위치로부터 목적지까지의 최적의 경로를 탐색해 헤드폰을 통해 음성으로 길안내를 제공한다.

특히 이 시스템은 카메라로 얻은 정보를 인공지능으로 실시간 분석해 도로, 사람, 차, 계단 등 각종 장애상황을 음성으로 알려준다.

또 도로표지판, 버스 노선도 및 번호 등 길안내 정보를 음성으로 제공한다.

황호식 교수는 "시각장애인들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이동에 본 시스템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 한다"며 "향후 국내 스마트폰 제조사들과 협력하여 상품화가 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과의사가 시각장애인용 길안내 시스템 특허 등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