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6(목)

전설의 심해어 '120kg 돗돔' 부산서 270만원에 팔렸다

거문도 앞바다에서 잡혀…2017년 이후 최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11 11:5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NISI20201111_0000634774_web.jpg

부산공동어시장은 전설의 심해어로 불리는 '돗돔' 한 마리가 270만원에 위판됐다고 11일 밝혔다. 위판된 돗돔은 몸길이 1.8m, 무게 120kg 크기이다.

(사진=부산공동어시장 제공). 2020.11.11.

 

전설의 심해어로 불리는 '돗돔'이 부산공동어시장에서 위판됐다.

11일 부산공동어시장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께 몸길이 1.8m, 무게 120kg의 돗돔 한 마리가 270만원에 위판됐다.

이 돗돔은 전남 여수지역의 한 어선이 거문도 앞바다에서 잡은 뒤 이날 차량에 싣고 부산공동어시장에 위판을 맡긴 것이다.

낙찰된 돗돔은 부산 서구의 한 선어전문 횟집에 판매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부산공동어시장에서는 2017년 6월 몸길이 1.7m짜리 돗돔 한 마리가 280만원 위판된 이후 처음으로 돗돔이 경매에 부쳐졌다.

심해성 어종인 돗돔은 서남해안과 동해 남부 수심 400~500m의 바위가 많은 깊은 바다에서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설의 심해어 '120kg 돗돔' 부산서 270만원에 팔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