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6(목)

전군 최고 조리병 뽑는다…입상하면 전역 후 대기업 취업

에이티(aT)센터서 황금삽 셰프 어워드 예선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27 10: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associate_pic
2020 황금삽 셰프 어워드 메인포스터. 2020.10.27. (사진=국방부  제공)


전군 최고 조리병을 뽑는 요리대회가 열린다.

국방부는 27일과 다음달 24일 서초구 양재동 에이티(aT)센터에서 국방부·농림축산식품부·해양수산부 합동으로 '2020 황금삽 셰프 어워드' 예선전과 본선전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업무 부담이 큰 조리 업무에 종사하고 있는 국군 조리병의 사기를 높이고 우수한 신규 군 급식을 발굴·보급하기 위해 열린다.

육·해·공군과 해병대에서 선발된 조리병이 우리 농·축·수산물을 활용한 다양한 요리로 경연을 벌인다. 예선에는 16개조, 본선에는 예선을 통과한 8개조가 출전한다.

심사위원은 요리전문가, 요리 유튜버 등 외부심사위원과 국방부 누리소통망(SNS) 채널을 통해 공개 모집한 국민평가단, 일반병사를 포함한 장병평가단 등이다.

심사위원들은 조리된 음식을 시식하고 요리의 맛과 창의성, 단체급식 적합성 등을 종합 평가한다.

본선 진출자에게는 심사 결과에 따라 3개 부처 장관상, 각 군 총장상 등이 수여된다. 우수자에게는 전역 후 대기업 취업 연계 혜택이 주어진다.

대회에 출품된 요리의 조리법은 대회 종료 후 조리법 책으로 제작·배포돼 실제 급식으로 제공된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코로나19 단계별 상황에 맞춰 열린다. 바이러스 전파 위험을 줄이기 위해 행사장에 격벽이 설치된다.

서욱 국방장관은 "육·해·공군·해병대 최정예 선발팀이 실력을 겨루는 이번 요리대회를 통해 우리 조리병들이 조리업무에 대한 자긍심을 가지는 기회가 되는 한편 출품된 우수한 신규 급식메뉴를 많은 장병들이 맛있게 즐길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은 "이번 대회가 조리병들의 역량을 고양시키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부처 간 협력을 통해 장병들에게 신선하고 안전한 지역 농산물과 올바른 식생활을 위한 교육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은 "이번 대회가 건강한 군 급식 문화 조성과 함께 국산 수산물의 소비 확대로 이어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안전하고 건강에도 좋은 우리 수산물을 이용한 군 급식이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군 최고 조리병 뽑는다…입상하면 전역 후 대기업 취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