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3(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23 13: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NISI20201023_0000622814_web.jpg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박양우 장관이 코로나19 상황에서 '문화예술 국제협력'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23일 문체부에 따르면 박 장관은 전날 화상으로 열린 '제9차 아세안+3(한·중·일) 문화장관회의'와 '제4차 한-아세안 문화장관회의'에 참석했다.

의장국 캄보디아 포엉 사코나 문화예술부 장관, 일본 하기우다 코이치 문부과학대신, 중국 장쉬 문화여유부 부부장을 비롯한 아세안+3 13개국 대표단과 함께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한·중·일 3국과 아세안의 문화협력 관계 증진을 위해 2년마다 열리는 '아세안+3 문화장관회의'와 '한-아세안 문화장관회의'는 올해 당초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비대면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우리나라는 작년 10월 아세안 10개국 문화장관을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광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으로 초청해 '한-아세안 특별문화장관회의'를 개최했다.

아시아문화주간을 확대 발전하는 등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한-아세안 문화교류의 거점기관으로 발전시키는 데 합의했다. 또 작년 11월에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통해 '한-아세안 영화기구' 설립 합의를 이끌어냈다.

박 장관은 이번 회의에서 지난해 특별문화장관회의에서 합의된 기존 협력사업의 주요 성과를 소개했다. 시각예술 분야와 문화유산 보존 및 활용 등 교류협력을 위한 '한-아세안 시각예술기구'와 '한-아세안 문화유산협력기구' 설립을 아세안 측에 정식으로 제안했다.
  
아세안 측은 한국의 지난해 특별문화장관회의 개최와 후속 협력사업 추진에 감사를 표하고, 한-아세안 간 시각예술 및 문화유산 분야 국제협력기구 설립 제안에 대해 향후 후속 논의를 이어가기로 합의했다.

 앞서 21~22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는 '2020 한-아세안 문화혁신포럼'이 열렸다. 한-아세안 문화예술 전문가들이 문화교류와 혁신, 공동 창·제작 활성화 해법을 모색했다.

이와 관련 박 장관은 작년도 특별정상회의 후속 성과물인 '한-아세안 문화혁신포럼'이 문화예술계의 혁신을 선도하고, 공동 창·제작을 통해 한-아세안이 문화공동체로 발전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하도록 내년부터 아세안 국가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했다.

 문체부는 "아세안 측은 향후 한국과 아세안 10개국이 함께 ‘한-아세안 문화혁신포럼’을 세계 문화예술계를 선도하는 행사로 발전시키기 위한 후속 논의를 진행하는 것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또 박 장관은 아세안 10개국 및 중국, 일본 대표단에게 코로나19 확산으로 국가 간 이동이 제한되는 상황에서 아시아 각국의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아시아문화주간'(10월 17~29일)’ 소개하고 협업을 요청했다.

'아시아문화주간'에서는 '원 아시아(One Asia), 하나 된 아시아'를 주제로 20여 개의 공연과 전시, 참여형 행사 등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한 상세 내용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누리집(www.ac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밖에 태국이 신규 제안한 '아세안+3 평등을 위한 박물관 포럼'의 향후 추진, 일본 기타큐슈에서 개최 예정인 '동아시아(아세안 10개국 및 한·중·일) 문화도시시장회의'(12월21일) 참가 등이 논의됐다. 이번 회의에서 논의된 전체 의제는 10월 23일(금) 중 아세안 누리집(www.asean.org)을 통해 발표 예정인 공동언론선언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 장관은 "21세기는 아시아의 시대이자 문화의 시대이다. 특히 아세안 10개국은 현재 정부가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신남방정책의 주요 대상"이라며 "아세안은 2019년 기준으로 한국의 두 번째 교역 동반자이자, 국민들 간의 상호 방문이 가장 많은 지역이다. 아세안과의 호혜관계가 지속적으로 깊어지고 있는 만큼, 문체부는 한국의 문화적 영향력(소프트 파워)을 강화하기 위해 아세안 지역에서도 문화 외교를 전략적으로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 =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양우 장관 "코로나 시대, '문화예술 국제협력' 중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