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2(목)

文대통령 "부마항쟁 진상규명과 배상·보상에 더 노력"

"유신독재 끝낸 기폭제…살아있는 역사로 많은 교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16 10: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NISI20191016_0015708949_web.jpg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부마민주항쟁의 진상규명, 배상과 보상, 기념사업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페이스북 등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한 부마민주항쟁 41주년 기념 메시지에서 "부마민주항쟁이 살아있는 역사로 오래도록 우리에게 많은 교훈을 전해주고, 코로나와 싸우고 있는 부산과 창원 시민들에게 용기가 되길 바란다"며 이렇게 적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여전히 '나'와 '이웃'을 위한 자발적 방역과 '모두를 위한 자유'를 실천하며 새로운 민주주의를 써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부마민주항쟁은 결코 무너지지 않을 것 같았던 유신독재를 끝내는 기폭제였다"며 "4·19혁명 정신을 계승해 광주민주화운동, 6월항쟁, 촛불혁명까지 민주주의의 불씨를 살린 대한민국 민주주의 운동사의 큰 획이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해 40주년을 맞아 처음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을 직접 찾은 바 있다. 부산대학교에서 예정된 41주년 기념식은 정세균 국무총리가 참석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文대통령 "부마항쟁 진상규명과 배상·보상에 더 노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