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2(목)

정부 "9월 고용 충격에 일자리 창출 노력…10월 회복될 것"

3~4월 1차 때보단 충격 크지 않아…10월 회복세 재개/ 5~8월 회복세 중단…코로나19 취약업종 어려움 지속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16 08: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녹실회의 열어 고용시장 상황 점검 및 대응방향 논의

NISI20200908_0016655289_web.jpg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고용시장이 다시 악화된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고용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열어 고용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 앞서 통계청은 9월 고용동향을 발표했다. 9월 전체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대비 39만2000명 감소하면서 5개월 만에 전월 대비 감소폭이 확대됐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 충격이 가장 컸던 4월(-47만6000명) 이후 감소폭도 최대를 보였다.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이 고용시장에 고스란히 전해졌다.

업종별로 건설업은 증가로 전환했지만 서비스업 감소폭이 크게 확대되고, 제조업 감소세가 지속됐다. 특히,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경제활동 위축 영향으로 숙박·음식, 교육 등 대면 서비스업종의 어려움 가중됐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임시·일용직 근로자, 자영업자 감소세가 지속되는 한편, 상용직 근로자 증가폭도 줄었다.기업들의 신규채용이 줄면서 청년층(-17.2%→-21.8%)과 30대 취업자(-23.0%→-28.4%) 감소폭이 확대됐다.

홍 부총리를 비롯한 참석자들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5~8월 4개월 간의 고용회복세가 중단되고 9월 고용시장이 악화된 데 따른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했다.

이들은 청년, 임시·일용직, 자영업자 등 고용취약계층, 숙박·음식업 등 코로나19 취약업종의 어려움이 지속적으로 심화되는 점에 우려를 나타냈다.


다만, 코로나19 1차 고용충격이 있었던 지난 3~4월에 비해서는 고용위축 정도가 크지 않다는 점에서 최근 확산세 둔화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등의 영향으로 10월에는 고용 회복세가 재개될 것으로 예상했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고용 악화로 어려움을 겪는 분들을 신속히 지원하는 한편, 고용시장 안정 및 일자리 창출 노력을 배가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우선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청년특별구직지원금 등 고용 피해계층 대상 4차 추경사업을 신속히 집행할 방침이다.

고용유지지원금 지원기간 연장(60일, 180→240일) 등 일자리 유지·안정을 위한 그간의 노력을 이어가기로 했다. 내수활성화를 위해 8대 소비쿠폰 발행을 재개하는 방안과 함께 다음달 1일부터 보름간 코리아세일페스타를 진행한다.

특수고용노동자 고용보험 적용을 위한 '고용보험법' 개정과 내년 1월부터 실시하는 '국민취업지원제도'를 차질 없이 준비해 고용안전망을 확충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단기적으로는 3·4차 추경에 포함된 60만개 재정일자리 사업을 통해 시장일자리 감소를 보완하고, 중장기적으로는 한국판 뉴딜의 차질 없는 추진을 통해 양질의 시장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부 "9월 고용 충격에 일자리 창출 노력…10월 회복될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