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2(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15 11: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NISI20201015_0000617440_web.jpg

한글점자 '훈맹정음' 제작 및 보급 유물.(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한글점자, 일지, 점자원판-우어, 맹사일지(사진=문화재청 제공)2020.10.15

우리나라 최초의 점자체계인 '훈맹정음'이 문화재가 된다.

'훈맹정음'은 박두성(1888~1963)이 1926년 11월4일에 반포한 우리나라 최초의 6점식 점자로, 일제강점기 시대 시각장애인들이 한글과 같은 원리를 통해 글자를 익히도록 한 고유 문자체계다.

문화재청은 15일 '흰 지팡이의 날'을 맞아 "한글점자 훈맹정음 제작 및 보급 유물", '한글점자 훈맹정음 점자표 및 해설 원고' 등 2건을 문화재로 등록 예고했다. '흰 지팡이의 날'은 1980년 10월15일 세계시각장애인연합회가 시각장애인의 권리 보장을 위해 지정한 날이다.

당시의 사회·문화 상황을 반영할 뿐만 아니라, 근대 시각장애인사를 파악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 문화재 등록 가치가 높다는 평가다.

NISI20201015_0000617442_web.jpg

한글점자 '훈맹정음' 제작 및 보급 유물 중 제판기(사진=문화재청 제공)2020.10.15
 
이번에 등록 예고되는 '한글점자 훈맹정음 제작 및 보급 유물'은 '훈맹정음'의 사용법에 대한 원고, 제작과정을 기록한 일지, 제판기, 점자인쇄기(로울러), 점자타자기 등 한글점자의 제작·보급을 위한 기록, 기구 등 8건 48점이다.

'한글점자 훈맹정음 점자표 및 해설 원고'는 '한글점자' 육필 원고본, '한글점자의 유래' 초고본 등 한글점자의 유래, 작성원리, 그 구조와 체계 등을 파악할 수 있는 유물이다.

훈맹정음이 창안돼 실제로 사용되기 이전까지의 과정을 통해 당시 시각장애인들이 한글을 익히게 되는 역사를 보여주고 있어 문화재 등록 가치가 크다. 해당 유물은 7건 14점이다.
.

NISI20201015_0000617449_web.jpg

한글점자 '훈맹정음' 점자표 및 해설 원고.(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훈맹정음 앞면, 훈맹정음 뒷면, 한글점자의 유래 초고본, 한글점자 육필 원고본
 
문화재청은 "한글점자 '훈맹정음'관련 유물 2건은 한글점자 창제 당시의 시대상, 역사성을 되짚어보고 우리말의 소중함을 다시금 일깨워주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더불어, 우리 근현대 문화자산의 다양성과 외연을 넓히고 사회적 가치를 부각하였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고 전했다.

해당 유물은 30일간의 예고 기간을 거쳐 의견을 수렴하고,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문화재로 최종 등록될 예정이다.

아울러 문화재청은 이날 '동해 북평성당', '이긍연 을미의병 일기', '대한제국애국가', '전(傳) 대원수 상복', '참장 예복', '보병 부령 상복', '보병 정위 예복', '보병 부위 예복', '보병 부위 예복 및 상복(황석), '기병 정위 예복 및 상복', '헌병 부위 예복 및 상복(홍철유)', '군위 부위 예복' 등 총 12건을 문화재로 등록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우리나라 최초 점자체계 '훈맹정음' 문화재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